TMA
IMR
IMR
FANNSTAR
IMR

[단독] 유명 인사의 두 얼굴…청소년 성추행 후 3만 원 건네

  • 전국 | 2020-09-11 10:50
지난 2009년 5월 28일 A 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뒤 B 양은 'ㅆㅂ ㄷㄹㅇ'라는 5개의 초성만 자신의 일기장에 남겼다. 꽃 같은 나이에 행복한 날들만 가득한 일기장에 불행한 기억을 담고 싶지 않아서였다고 했다. /전주=이경민 기자
지난 2009년 5월 28일 A 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뒤 B 양은 'ㅆㅂ ㄷㄹㅇ'라는 5개의 초성만 자신의 일기장에 남겼다. 꽃 같은 나이에 행복한 날들만 가득한 일기장에 불행한 기억을 담고 싶지 않아서였다고 했다. /전주=이경민 기자

피해 여성 "11년 동안 그날의 악몽을 몸은 기억하고 있다"

[더팩트 | 전주=이경민 기자] "마음을 나눌 친구가 없다. 네가 내 친구가 되어주지 않겠냐?"

전북 전주의 한 50대 유명 인사가 청소년을 인적이 드문 곳으로 유인해 강제로 입을 맞추고, 가슴 등 신체 부위 등을 성추행 하면서 한 얘기다. 그는 강제 추행 후 청소년을 집에 데려다주면서 3만 원을 쥐어줬고 "오늘 일은 아무에게도 얘기하지 말고 우리 만의 추억으로 (하자)"고 말한 뒤, 이후 동일한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

10일 <더팩트> 취재 결과 전주에서 건강식품 판매점을 운영하는 유명 인사 A(55) 씨는 자신의 사회적 위치를 이용해 아르바이트생을 성추행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격투기 단체 회장을 비롯한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지부 위원장, 문화예술단 회장, 건설회사 대표이사, 대한노인회 위원, 무술단체 회장 등을 활동하며 지역 사람들의 칭송을 받고 있다. 또 A 씨는 기부도 많이 해 지난 2018년에는 한국을 빛낸 사람들 대상도 수상했다.

기부 천사라는 A 씨의 두 얼굴의 가면이 벗겨진 계기는 피해 청소년 B 양이 그날의 악몽을 조금이나마 떨쳐낼 수 있을 만큼 성장한 후였다. 끔찍했던 B 양의 사연은 11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 2009년 2월 2일. 불우한 가정 환경으로 생활비를 벌기 위해 A 씨 판매점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B(당시18) 양. 딸이 아르바이트 하는 것이 미안했는지 B 양의 부모도 자주 이 판매점을 찾아 B 양이 일하는 모습을 먼 발치에 바라봤다고 했다.

하지만 B 양은 학업 때문에 몇 달 일하지 못하고 그만뒀다. 악몽이 시작된 날인 2009년 5월 28일. B 양은 이날 수업이 끝난 뒤 A 씨의 판매점에서 같이 일했던 직원들이 생각나 방문했다. 이후 A 씨는 B 양을 집까지 태워다 주겠다고 마수를 뻗쳤다. B 양은 아무 의심 없이 A 씨의 차에 올라탔지만, 그가 향한 곳은 다름 아닌 인적이 드문 어두운 공터. 바로 뒤편은 모텔촌이었다.

A 씨는 "마음을 나눌 친구가 없다, 네가 내 친구가 되어주지 않겠냐"라는 말이 끝나기 무섭게 돌변하더니 B 양을 강제 추행하기 시작했다. A 씨는 B 양의 한쪽 손을 잡고 나머지 한 손은 B 양의 왼쪽 허벅지에 올려뒀다.

이어 허벅지에 올린 손으로 B 양의 남은 손목을 잡아 저항할 수 없게 누르고 강제로 입맞춤을 했다. 이어 A 씨는 B 양이 저항할 수 없게 누른 뒤 한쪽 손으로 B 양의 가슴 안으로 손을 집어넣고 성추행했다. B 양이 죽을 힘을 다해 저항을 해서야 A 씨는 끔찍한 행동을 멈췄다.

이후 A 씨는 B 양을 집에 데려다주면서 3만 원을 쥐여주고 "오늘 일은 아무에게도 얘기하지 말고 우리만의 추억으로 (하자)"고 말했다. 이후 A 씨는 B 양을 데려다주고 동일한 내용의 문자메시지도 보냈다고 했다.

B 양은 집으로 돌아와 다이어리에 'ㅆㅂ ㄷㄹㅇ'(XX 더러워)라고 당시의 기분을 펜으로 새겼다. B 양은 행복한 날들로 가득한 자신의 다이어리에 불행한 기억을 적고 싶지 않아서였지만, 5개의 초성만으로도 그날의 더러운 감정을 씻을 수 없었다.

그날 이후 B 양은 수염이 많은 남자를 기피했다고 했고 엘리베이터 안과 같은 밀폐된 공간에 남자와 둘만 있는 것이 무섭다고 털어놨다. 특히 지금도 친분이 있는 남자라도 자동차 조수석에 앉는 게 매우 긴장된다고 호소했다. "잊으려고 노력했지만 11년이 지난 지금도 그 끔찍했던 그날의 악몽을 제 몸은 기억하고 있다"고 눈물을 떨궜다.

고통의 세월을 보내던 2018년 1월 29일. 성인이 된 B 씨는 서지현 검사의 인터뷰를 보게 됐다. 당시 서 검사는 안모 검사가 자신의 특정 신체를 강제추행 사실을 털어놨다. 이어 서 검사는 "내가 성폭력 피해를 입었음에도 8년이라는 시간 동안 내가 뭘 잘못했기에 이런 일을 당한 건 아닌가 자책감에 굉장히 괴로움이 컸다. 그래서 이 자리에 나와 범죄 피해자분들께, 성폭력 피해자분들께 결코 당신의 잘못이 아니라고 얘기해 주고 싶어 나왔다. 내가 그걸 깨닫는데 8년이 걸렸다"는 말에 눈물을 왈칵 쏟았다는 B 씨. 서 검사의 용기 있는 인터뷰가 B 씨가 그동안 꼭 하고 싶은 말이었기 때문이다.

B 씨는 "그동안 그 차에 탔던 내 잘못이고, A 씨가 집에 데려다준다는 말을 아무 의심 없이 믿었던 내 탓이라고 생각했던 지옥 같은 하루하루가 생각나서 매일매일 하염없이 울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용기를 낸 B 씨는 부모가 아닌 언니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왜냐하면 그날의 악몽을 겪은 B 씨가 생활비를 벌기 위해 또 다른 곳에서 아르바이트를 할 때 전후 사정을 몰랐던 부모는 B 씨에게 "A 씨의 판매점은 실내에서 일하고 좋았잖아. 그곳에서 다시 일하면 안 돼?"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당시 B 양은 "그 사장(A 씨)이 나한테 어떻게 했는데"라는 말이 목 끝까지 올라왔지만, 그 큰 슬픔을 부모님께 드릴 수 없어 마음 깊이 꾹꾹 눌러 담았다고 했다.

이런 사연이 있기에 언니들과 함께 성폭력 예방치료센터를 찾았고 자문 변호사의 조언을 더해 고발에 앞서 A 씨를 만났지만, A 씨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그날(2009년 5월 28일) 오후 6시 30분부터 8시 30분까지 전주의 한 식당에서 점주 협의회에 참석했고, 이후 9시 20분께 전주의 한 마트에서 무의탁 노인지원 물품을 구입했기에 B 씨를 추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강제추행 사실을 부인했다.

하지만 A 씨는 B 양의 고발로 인한 재판 진행 중 또 다른 여성을 비슷한 방법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고발 당했다. 또 다른 피해자 C 씨는 "A 씨가 순식간에 내 겨드랑이 쪽으로 손을 넣어 가슴을 만지고 팔을 쓰다듬었다. 그는 (성추행이) 일상적으로 하던 습관과 같이 너무나도 자연스러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A 씨는 성추행을 무마하려는 듯 차비라며 자연스럽게 5만 원을 건넸고, 이를 거부하니 또다시 지갑을 열어 10만 원을 내밀었다"며 "그제서야 성추행 사건으로 재판 중인 B 양의 억울함이 눈에 들어왔다"고 털어놨다.

또 C 씨는 "A 씨가 '시간이 지나야 기운이 상승해서 (B 양 과의)재판을 이기게 될 테니 계속해서 재판을 더 끌고 가는 게 유리하다'는 점쟁이의 얘기를 한 적이 있다"며 "이후 그는 보란 듯이 재판부를 바꿔가며 그 기운 상승을 위한 시간을 끌고 있다"고 고백하며 B 양을 위한 탄원서를 작성해 제출했다.

C 씨의 탄원서 내용을 살펴보면 "A 씨가 'B 양은 돈도 없고 빽도 없으니, 돈이나 좀 쥐여주고 합의해서 사건을 마무리해야겠다'는 말도 서슴치 않고 했다"며 A 씨가 앞으로 이런 일(범행)을 하지 못하게 엄벌에 처해달라고 호소했다.

결국 전주지방법원 형사12부는 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청소년 강간 등) 혐의로 A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어 성폭력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 및 아동청소년과 장애인 관련 기관 5년 간 취업제한, 20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했다.

기나긴 고통의 세월을 감내한 B 씨는 자신과 같은 피해자들을 위해 짧은 한 마디를 건넸다.

"당신의 잘못이 아닙니다..."

scoop@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