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정한부터 레오까지…'몬테크리스토' 초특급 캐스팅 공개

  • 사회 | 2016-08-25 05:00

뮤지컬 '몬테크리스토' 개막. 공연은 오는 11월 19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뮤지컬 '몬테크리스토' 개막. 공연은 오는 11월 19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2016 '몬테크리스토', 역대급 캐스트로 흥행 예고

[더팩트ㅣ김민지 기자] 뮤지컬 '몬테크리스토'가 오는 11월 돌아온다. 지난 2010년 국내 초연을 했던 작품은 지난 2011년과 2013년에 이어 3년 만에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무대에서 막을 올린다. 이번 '몬테크리스토'는 류정한, 엄기준, 신성록 등 베테랑 배우들과 새롭게 몬테크리스토를 맡게 된 카이, 메르세데스를 연기하는 조정은과 린아, 극적 존재감을 더할 알버트로 등장하는 정택운(빅스 레오)이 함께해 흥행을 예감하게 한다.

몬테크리스토를 연기하는 류정한. 그는 이 캐릭터의 바이블로 통한다.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몬테크리스토를 연기하는 류정한. 그는 이 캐릭터의 바이블로 통한다.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 류정한·엄기준·신성록, 역대 최고의 캐스트 '전설의 귀환'

2016 '몬테크리스토'는 역대 최고 캐스트들을 소환해 관객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지난 2010년 초연부터 매 시즌 흥행 돌풍을 일으켜 온 배우들과 다시 만날 수 있다는 것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몬테크리스토의 바이블로 통하는 류정한은 역대 가장 기품 있고 파워풀한 몬테크리스토로 정평이 나 있다. 류정한은 초연부터 완성도 높은 무대를 보여줬을 뿐만 아니라 매 시즌 더 깊은 연기로 캐릭터를 진화시켜왔다는 평을 받았다. 이번 공연에서도 류정한은 그만의 힘 있고 입체적인 연기로 무대를 압도할 예정이다.

엄기준은 선원 시절의 다정한 에드몬드와 복수에 불타는 백작의 캐릭터로 극적인 대조를 보여주며 관객을 전율케 했다. 극의 절정에 도달해 몬테크리스토 백작이 화해와 용서를 선택하는 순간, 그만의 깊은 내면 연기와 부드럽고 섬세한 감성이 돋보인다. 엄기준은 이번 시즌에도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뮤지컬은 물론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장르에서 돋보이는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는 신성록은 특유의 감미로운 중저음과 폭발하는 카리스마로 역대 가장 매력적인 몬테크리스토로 손꼽혔다. 그는 이번 공연에서 극적 긴장감을 더해줄 성숙한 연기와 남다른 무대 장악력으로 또 한 번 전설의 주역이 될 것으로 보인다.

뮤지컬계 블루칩 카이. 그는 새 몬테크리스토로 캐스팅됐다.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뮤지컬계 블루칩 카이. 그는 새 몬테크리스토로 캐스팅됐다.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 뮤지컬계 블루칩 카이, 새 몬테크리스토로 캐스팅

최근 여러 뮤지컬과 연극 무대를 넘나들며 멋진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크로스오버 뮤지션 카이도 이번 '몬테크리스토'에 합류했다. 그는 매 작품 빼어난 가창력과 안정적인 연기로 계속 성장해나가고 있어 관객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몬테크리스토는 젊은 시절의 순수하고 아름다운 로맨스부터 복수, 화해에 이르기까지 야성미 넘치는 폭발하는 에너지와 세련된 원숙미로 무대를 장악하는 캐릭터로 뮤지컬 배우들의 로망으로 꼽힌다. 다양한 작품으로 매 순간 진화하고 있는 카이에게 2016 '몬테크리스토'는 새로운 도전이자 운명과도 같은 작품으로 남을 것이다.

메르세데스로 캐스팅된 린아. 그는 애절한 음색으로 감성을 표현할 것이다.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메르세데스로 캐스팅된 린아. 그는 애절한 음색으로 감성을 표현할 것이다.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 각기 다른 매력의 메르세데스 조정은&린아

'몬테크리스토'는 파워풀하고 애절한 뮤지컬 넘버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여주인공 메르세데스의 넘버는 가창력은 물론 섬세한 표현력을 필요로 한다. 역대 메르세데스는 옥주현 차지연 최현주 윤공주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거쳐갔다. 이번 공연에는 '엘리자벳' '레미제라블' '드라큘라' 등에서 호소력 짙은 연기로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조정은이 캐스팅됐다. 조정은은 우아하고 청순한 이미지는 물론 특유의 섬세하고 깊이 있는 연기로 캐릭터의 완성형을 보여줄 걸로 기대된다.

2016 '몬테크리스토'의 또 다른 메르세데스로는 린아가 낙점됐다. 린아는 '노트르담 드 파리' '오케피' '지킬 앤 하이드' 등 여러 작품에서 뛰어난 가창력과 연기력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그는 이번 공연에서 한층 성숙한 연기와 깊고 애절한 음색으로 이채로운 매력을 발산할 것이다.

뮤지컬 무대에 다시 서는 빅스 레오. 그는 순수하고 정의로운 알버트를 연기한다.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뮤지컬 무대에 다시 서는 빅스 레오. 그는 순수하고 정의로운 알버트를 연기한다.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 빅스 레오, '몬테크리스토'로 뮤지컬 무대 복귀

2016 '몬테크리스토'에서 존재감을 더할 캐릭터로는 메르세데스의 아들 알버트를 꼽을 수 있다. 알버트는 몬테크리스토 백작과의 우연한 만남으로 그를 동경하게 되지만 아버지 몬데고의 원수를 갚기 위해 백작에게 결투를 신청하는 순수하고 정의로운 귀족 청년이다. 알버트는 복수, 갈등이 절정에 다다른 순간 자신이 몬데고의 아들이 아닌 몬테크리스토(에드몬드)의 아들임이 밝혀진다. 그만큼 알버트는 드라마의 극적 긴장감, 비극성, 화해의 열쇠를 쥐고 있는 역할로 이번 2016 '몬테크리스토'에서 비중 있게 다루어질 예정이다. 이번 2016 공연 알버트 역에는 '마타하리'에서 아르망 캐릭터로 가창력과 연기력을 검증받은 정택운이 캐스팅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그는 '마타하리'에 이어 '몬테크리스토'에도 출연하며 떠오르는 뮤지컬 신예로서 인정받겠다는 각오다. 이번 2016 '몬테크리스토'에서도 정택운 만의 탁월한 무대 장악력이 작품에 큰 활력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그룹 구구단 해빈. 그는 이 작품으로 처음 뮤지컬 무대에 선다.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그룹 구구단 해빈. 그는 이 작품으로 처음 뮤지컬 무대에 선다.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 명품 조연들과 실력파 배우들까지 한 자리에!

이번 '몬테크리스토'에선 최민철 조순창 장대웅 조원희 백주희 등 최고의 조합으로 손꼽히는 명품 조연의 무대를 다시 만날 수 있을 뿐 아니라 이상현 이종문 정동효 난아 최서연 등 실력파 뮤지컬 배우들이 함께한다. 또한 신인 임준혁과 그룹 구구단의 메인보컬 해빈이 이 작품으로 데뷔한다.

'몬테크리스토' 전설의 귀환. 신성록 역시 이 작품에 출연해 카리스마를 발산할 예정이다.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몬테크리스토' 전설의 귀환. 신성록 역시 이 작품에 출연해 카리스마를 발산할 예정이다.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 비극적 운명을 넘어선 남자의 복수와 사랑의 교향곡 '몬테크리스토'

'몬테크리스토'는 '삼총사' '철가면' 등의 소설로 잘 알려진 프랑스 작가 알렉상드르 뒤마의 동명소설을 뮤지컬화한 작품으로 지난 2009년 스위스 창작 초연 이후 첫 해외 라이선스로 2010년 국내에 소개됐다. 촉망받는 젊은 선원 에드몬드 단테스가 그의 지위와 약혼녀를 노린 친구와 주변 사람들의 음모로 감옥에서 14년의 세월을 억울하게 보내고, 극적으로 탈옥한 후 보물섬을 찾아 막대한 재산을 축적하고 '몬테크리스토 백작'이라는 신분으로 복수와 용서에 이르는 파란만장한 여정을 무대로 옮겼다.

'몬테크리스토'는 '마타하리' '지킬 앤 하이드'의 프랭크 와일드혼이 작곡하고 그의 콤비 잭 머피가 대본과 가사를 썼다. 원작 소설의 배경을 재현한 유럽풍의 웅장하고 클래식한 무대에 브로드웨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크리에이티브 스태프들의 감각이 빚어낸 수작으로 예술성과 대중성을 모두 갖췄다. '몬테크리스토'는 장밋빛 인생이 한순간 절망의 나락으로 떨어져 복수를 결심하기까지 드라마틱한 전개, 끝내 사랑과 화해를 선택하는 로맨틱한 스토리는 물론 '용서'를 향한 여정을 보여줌으로써 관객들에게 복수를 뛰어넘는 감동과 쾌감을 전한다.

뮤지컬 '몬테크리스토'는 오는 11월 19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한다. 첫 번째 티켓 오픈은 이번 달 31일 진행되며 11월 19일부터 12월 9일 공연 회차에 한한다. 인터파크 티켓 예매 사이트에서 예매할 수 있다.

breeze52@tf.co.kr
[연예팀ㅣ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AD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