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그는?] '인고의 시간'...속세 떠날 준비하는 안희정

  • 단독/이슈 | 2018-11-22 10:28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15일 오전 경기도 모처 상가에 들러 캠핑관련 물품을 구매한 후 차량으로 돌아가고 있다. /임영무 기자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15일 오전 경기도 모처 상가에 들러 캠핑관련 물품을 구매한 후 차량으로 돌아가고 있다. /임영무 기자

세상의 이목을 집중시키던 사람이 마치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세간의 관심에서 잊히는 일들이 많습니다. 한때 뉴스를 뜨겁게 달구던 그는 지금 무엇을 하고 있을까. <더팩트>는 논쟁의 중심에 섰던 인물이나 이슈메이커의 '이슈 그 후' 상황을 '지금 그는?'이란 코너를 통해 다각도로 조명합니다.<편집자 주>

[더팩트ㅣ임영무·문병희·임세준 기자] 검은 모자에 검은 선글라스, 패딩조끼를 걸친 중년의 남자가 혼자 가게를 나왔다. 두 손에는 캠핑용품이 들려 있다. 자세히 보지 않으면 주위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평범한 사람으로 지나치기 쉽지만, 그는 올 한해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안희정(53) 전 충청남도 도지사였다.

지난 3월 정무비서였던 김지은 씨의 성폭행 피해 폭로로 인해 도지사직을 내려놓고 경기도 모처의 컨테이너로 숨어들었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근황이 15일 '직격 인터뷰'를 시도한 <더팩트> 카메라에 포착됐다. 경찰서와 법원 등 사법기관에 출석할 때도 정장 차림을 고수한 안 전 지사의 평범한 일상 모습이 언론사 카메라에 잡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 전 지사는 오는 29일 항소심 1차 공판준비기일을 앞두고 안희정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대책위) 등으로부터 "1심 판결은 위력에 의한 성폭력을 허용하는 면허 발급을 한 셈"이라는 압력을 받고 있다. 안 전 지사의 심경을 인터뷰하기 위해 찾아간 곳에서 그는 세간의 이목을 피해 산행을 가기 위해 장비를 준비하고 있었다.

거주지 인근 캠핑용품점에 들려 타프, 캠핑용 집기 등 산행 관련 물품을 구매했다. 경기도 외곽의 인적이 드문 점포였지만 안 전 지사는 모자와 선글라스로 모습을 최대한 감췄고 주변 시선을 의식하며 사람들을 경계하는 모습이었다. 복잡한 서울에서도 떨어진 곳이지만 그는 또 산속으로 들어갈 준비를 하는 듯 보였다. 이동 차량도 준중형 승용차였다.

"요즘 어떻게 지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안 전 지사는 "제가 무슨 할말이 있겠습니까. 아내랑 둘이 조용히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라고 했고 항소심 준비는 잘하고 있냐는 물음에는 "할말이 없다. 기회가 되면 그때 언론 취재에 응하겠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안 전 지사는 지난 3월 김지은 씨의 성폭행 피해 폭로로 도지사직을 사퇴하고 충남 홍성의 도지사 관사를 급히 떠나 경기도 야산의 컨테이너로 거주지를 옮겼다. 1심 재판 기간에도 컨테이너에서 거주하며 서울의 법원을 오갔으며 지난 8월 14일 1심 무죄 판결 이후에는 컨테이너에서도 자취를 감췄다.

최근 컨테이너가 위치했던 동네를 다시 찾은 취재진에게 마을 사람들은 "두 달 전쯤부터 안 전 지사의 모습을 볼 수 없었다"고 귀띔했다. 이후 약 보름간의 수소문 끝에 경기도 모처에서 안 전 지사를 보았다는 제보를 받고 점포에서 물건을 사서 나오는 안 전 지사를 발견할 수 있었다.

캠핑용품 점포에서 나오며 주변을 살피는 안희정 전 도지사.
캠핑용품 점포에서 나오며 주변을 살피는 안희정 전 도지사.

두손엔 캠핑관련 용품이 가득.
두손엔 캠핑관련 용품이 가득.


모자와 선글라스로 최대한 얼굴을 가린 모습.
모자와 선글라스로 최대한 얼굴을 가린 모습.

이동차량은 준중형차, 운전은 직접.
이동차량은 준중형차, 운전은 직접.

항소심 준비하며 '인고의 시간' 보내는 안 전 지사.
항소심 준비하며 '인고의 시간' 보내는 안 전 지사.

한편, 8월 14일 열린 1심 선고 공판에서 재판부는 성폭행 혐의를 부인한 안 전 지사에 대해 무죄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진술만으로는 범죄를 증명할 만한 증거가 부족하다고 밝히며 무죄를 선고했지만, 검찰과 피해자 김지은 씨는 납득할 수 없다며 즉각 항소했다. 여성단체와 미투 피해자 등 사회 각계각층은 오는 29일 열리는 안 전 지사의 항소심에 대해 이목을 집중하고 있다.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AD
AD
[인기기사]
AD
오늘의 TF컷
  • 실시간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