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터뷰] '일편단심' 박수현 "대통령님 인내심에 경의"<하>

  • 단독/이슈 | 2018-07-11 12:22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를 떠났지만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마음은 여전했다. 박 전 대변인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를 떠났지만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마음은 여전했다. 박 전 대변인은 "주변국들의 참모들도 문 대통령이 훌륭한 지도자라는 걸 다 안다"고 말했다. /박수현 전 대변인 제공

<상편에서 계속>

文 대통령 건강 걱정..."조만간 서울서 봅시다"

[더팩트ㅣ공주=이철영·신진환 기자] 몸은 떨어져도 마음은 어쩔 수 없는 것인가. 박수현(54) 전 청와대 대변인은 여전히 '님'과 '당'에 대한 생각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마치 왕조시대 유배당한 충신이 주군을 그리워하는 것처럼 지그시 눈을 감은 채 소주 한 잔을 들이킬 때도 '님'과 '당'을 안주로 삼았다.

6일 오후 산 좋고 물 좋은 충남 공주시의 한 음식점. 유유히 흐르는 금강의 물줄기가 한눈에 보이는 전망이 좋은 곳에서 그는 계속 말을 이었다. "공주에서 정말 유명한 곳이니 꼭 들려보라"고 한 박 전 대변인은 국밥을 전문적으로 하는 이 식당에서 <더팩트>와 100분 인터뷰를 이어갔다. 지난 3월 14일 충남지사 예비후보를 사퇴한 지 114일 만의 첫 인터뷰다.

나고 자란 고향이라 그런지 '얼굴'이 '명함'이었다. 박 전 대변인이 식당에 들어서자 그를 알아본 종업원이 활짝 웃으며 그를 맞이했다. 웃음을 가득 머금은 박 전 대변인은 허리를 숙이고 손을 내밀며 자세를 낮췄다. 이를 보고 달려온 다른 종업원들과도 한 명 한 명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인터뷰 시작 시간이 마침 오후 6시라 '밥 때'가 되기도 했다. 박 전 대변인은 "이 국밥이 별거 아닌 것 같아도 육수를 내기 위해 큰 노력을 기울인다"며 마치 식당 사장처럼 음식 맛에 대한 자부심과 긍지를 취재진에게 내보였다. 가볍게 곁들일 소주도 주문했다. 분위기가 무르익어가자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애정과 충고도 술술 나왔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충남 공주의 한 식당에서 <더팩트>와 만나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랐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1월 16일 오전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는 모습. 왼쪽부터 박수현 당시 대변인, 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충남 공주의 한 식당에서 <더팩트>와 만나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랐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1월 16일 오전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는 모습. 왼쪽부터 박수현 당시 대변인, 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 "인내의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지난해 5월 16일. 그에게 있어서 잊을 수 없는 날이다. 문재인 정부의 출범 첫 청와대 대변인으로 임명된 날이기 때문이다.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낙선한 뒤 문 대통령의 부름을 받고 청와대의 '얼굴'이자 '입'이 된 것이다. 청와대의 대소사가 그의 입을 통해 국민에게 전달됐다.

사실 그는 대변인의 대명사라 불릴 정도다. 민주당 대선 경선 때에는 문재인 당시 후보의 경쟁 상대였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대변인으로 활약했다. 19대 국회의원 시절에도 당 대변인만 3번을 맡을 정도로 소통 창구를 도맡다시피 했다. 당직 중 유독 대변인과 인연이 깊었던 셈이다. 그러다 6월 지방선거에서 충남지사직에 도전하기 위해 2018년 2월 2일 청와대를 떠났다.

청와대의 요직을 맡은 경험은 그에게 큰 자산으로 꼽힌다. 정치인에게 매우 중요한 인지도가 한층 높아졌기 때문이다. "제가 청와대 대변인을 하면서 대중성이 생겼다. 가는 곳마다 사인하고 사진을 찍는 게 일과가 됐다"며 웃었다. 그리곤 "여러 사람이 제가 청와대 대변인을 했을 때 '저 사람 썩 뛰어나지 않았어도 안정적으로 잘했다'는 이미지로 봐주니까 다행스럽다"고 말했다.

박 전 대변인은 최근 과로로 몸살을 앓았던 문 대통령의 건강을 걱정했다. 두 차례 남북 정상회담과 잇단 해외 순방 등 강행군을 이어갔던 문 대통령은 최근 감기몸살에 걸렸다. 박 전 대변인은 비공개 일정까지 소화할 문 대통령의 건강을 염려했다. 그러면서 "특히 문 대통령은 미국과 일본 사이에서 민감한 사안에도 인내하신다. 오히려 제가 더 화가 나는 경우도 있는데 대통령님은 인내하신다"면서 "주변국들의 참모들도 문 대통령이 훌륭한 지도자라는 걸 다 알아요. 문 대통령의 말과 원칙이 자기 지도자들과 확실히 차이나니까 그런 것 같더라"며 문 대통령의 인내심에 경의를 나타냈다.

"지금 분위기로 봐선 문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고 많은 국민들이 보는 것 같다"고 슬쩍 운을 띄웠다. 그러자 기다렸다는 듯 입이 열렸다.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등으로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는데, 실제 이뤄지길 바랐다. 모든 게 잘 이뤄졌으면 좋겠다. 그러면 진짜 문 대통령은 정말 위대한 대통령으로 남을 것이다."

박수현 전 대변인은 지난 3월 '내연녀 특혜 공천' 의혹으로 충남도지사 후보직을 내려놓은 뒤 충남지역 곳곳을 다니며 민주당 소속 후보들을 지원했다. /박 전 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박수현 전 대변인은 지난 3월 '내연녀 특혜 공천' 의혹으로 충남도지사 후보직을 내려놓은 뒤 충남지역 곳곳을 다니며 민주당 소속 후보들을 지원했다. /박 전 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 지방선거 때 도우미 자처…"총선 어떻게 될지 몰라"

국밥과 갖가지 밑반찬으로 손이 분주히 움직임이면서도 중앙 정계와 관련된 '입'은 계속 할 일을 했다. 자연스럽게 지난 6·13 지방선거가 식탁에 올랐다. 쓰라린 기억이 더욱 술을 당기는 듯했다. 애초 '땅 짚고 헤엄치기'라던 충남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했던 박 전 대변인은 '내연녀 특혜 공천' 의혹이 걷잡을 수 없이 불거지자 중앙당의 자진사퇴 권고를 받아들여 눈물을 머금고 중도하차했다. 그게 지난 3월 14일이다. 후보직을 사퇴하기 전 당시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렸던 터라 무소속으로 출마할 욕심이 생겼을 법도 하지만 그는 당을 떠나지 않았다.

충남도지사 예비후보 자리를 내려놓을 때 "전혀 안 아깝겠다면 거짓말이죠. 하지만 크게 아깝진 않았다"라며 멋쩍게 웃었다. 이후 본격적인 선거 분위기가 달아오르자 충남에 민주당의 당색인 '파란 물결'이 일도록 청양군과 부여군 등 여러 지역을 돌며 힘 닿는 대로 각 후보를 지원 사격했다.

민주당은 충남에서 광역단체장인 충남지사를 비롯해 도의원 등에서도 야권에 압승을 거뒀다. 민주당은 전국적으로도 단체장과 광역·기초의원 등을 석권하는 등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우며 사실상 싹쓸이했다.

박 전 대변인은 지방선거에서 압승한 민주당을 향해
박 전 대변인은 지방선거에서 압승한 민주당을 향해 "2020년 총선은 민주당이 어떻게 될지 모른다"며 겸손을 당부했다. 박 전 대변인은 20대 국회 후반기 '여의도' 입성을 기다리고 있다. /이효균 기자

박 전 대변인은 6.13지방선거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 "민주당의 압승이 두렵고 경계해야한다. 민주당에 대한 높아진 국민의 기대를 충족해야 하는 무거운 과제를 떠안았기 때문이다. 이러한 국민의 바람이 이뤄지지 않으면 2020년 총선에서 민주당은 어떻게 될지 모른다." 부자 몸조심 차원이 아니라 전폭적으로 지지해준 민심을 받들려면 민주당이 더욱 '열일'해야 한다는 뜻으로 읽혔다.

실제 근면·성실이 자신의 강점이라고 내세운 그다. "19대 초선 의원 때 대변인과 당 대표 비서실장 당직을 하면서도 여기(공주)에서 4년 동안 국회로 출·퇴근했다. 그것도 고속버스를 타고요. 저는 근면 성실한 것밖에 없으니까 열심히 몸 굴려서 국민들께 봉사할 수 있는 것은 잘할 수 있다."

끊임없이 이어가던 대화가 잠시 멈췄다. 국밥 그릇 바닥에 남은 국물을 마시기 위해 그릇째 들고 입으로 가져갔기 때문이다. 국물을 훌훌 들이키던 그의 모습은 평온했다. 하루 농사일을 마치고 저녁 식사를 하는 농부의 모습이랄까. 땀 흘려 일한 보람을 즐기는 사람만이 가질 수 있는 표정이었다. "짧은 시간이지만, 굉장히 기쁘고 맛있게 잘 먹었다"는 그는 이윽고 취재진과 악수를 하며 "곧 서울에서 볼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여의도' 재입성을 기다리고 있다.

shincombi@tf.co.kr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AD
AD
[인기기사]
AD
오늘의 TF컷
  • 실시간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