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포착] 美 판문점팀 성 김 일행, 비공식 '한식 만찬' 여유

  • 단독/이슈 | 2018-06-03 08:04

6·12 북미정상회담 의제조율을 위한 판문점 실무회담 미국 측 대표단의 성 김 주필리핀 미국 대사(왼쪽)와 엘리슨 후커 백악관 한반도 보좌관, 랜달 슈라이버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위)가 1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음식점에서 저녁 식사를 마친 뒤 웃으며 식당을 나서고 있다. /삼청동=이새롬 기자
6·12 북미정상회담 의제조율을 위한 판문점 실무회담 미국 측 대표단의 성 김 주필리핀 미국 대사(왼쪽)와 엘리슨 후커 백악관 한반도 보좌관, 랜달 슈라이버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위)가 1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음식점에서 저녁 식사를 마친 뒤 웃으며 식당을 나서고 있다. /삼청동=이새롬 기자

[더팩트ㅣ삼청동=이새롬·이덕인·임세준 기자] 6·12 북미정상회담 의제조율을 위한 실무회담 미국 측 대표단의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와 엘리슨 후커 백악관 한반도 보좌관, 랜달 슈라이버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사실상 북한과의 실무회담을 마친 1일 오후 비공식 일정으로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음식점에서 여유로운 저녁 만찬을 즐겼다.

미국 대표단은 지난달 27일과 30일 판문점에서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 북한 협상팀과 만나 핵심 의제를 조율했으며 본국의 지시에 따라 출국하지 않고 서울에서 비공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이날 오후 5시 30분 미국 대표단은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접견했다. 성 김 대사는 비공개 회담에 앞선 모두 발언에서 "폼페이오 (국무) 장관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의 회동, 판문점과 싱가포르에서의 회동까지 지금 우리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약 30분 정도 강 장관과의 회담을 마친 대표단은 주한미국대사 관계자 등과 함께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고기 전문 음식점을 찾았다. 두 시간여의 만찬을 즐긴 성 김 대사를 비롯한 대표단은 만족스러운 웃음을 지으며 음식점을 나와 머물고 있는 호텔로 돌아왔다.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있는 성 김 대사는 서울에서 태어나 중학교 1학년까지 생활한 뒤 미국으로 이민, 펜실베이니아대를 졸업하고 로욜라 로스쿨을 거쳐 검사 생활을 한 뒤 외교관으로 변신했다. 2011년 11월부터 3년간 한국인으로는 처음 주한 미국대사를 지내는 등 한국 문화에 익숙하다.

북한 측과 두 차례 회담을 가진 대표단은 향후 상황에 대비해 한국 체류 기간을 연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성 김 주필리핀 미국 대사가 이끄는 미국 대표단은 지난달 30일 2차 회담 후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본국 지침에 따라 출국 일정을 늦췄다.

1일 오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접견을 마친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가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음식점에 들어서고 있다.
1일 오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접견을 마친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가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음식점에 들어서고 있다.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




뒤이어 차에서 내리는 미국 대표단 일행.
뒤이어 차에서 내리는 미국 대표단 일행.


랜달 슈라이버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왼쪽)와 함께 들어서는 성 김 대사.
랜달 슈라이버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왼쪽)와 함께 들어서는 성 김 대사.


뒤따라 들어서는 엘리슨 후커 백악관 한반도 보좌관(왼쪽).
뒤따라 들어서는 엘리슨 후커 백악관 한반도 보좌관(왼쪽).


세 사람이 들어간 곳은 서울 삼청동의 고기 전문 음식점.
세 사람이 들어간 곳은 서울 삼청동의 고기 전문 음식점.


 2시간 여 저녁 식사를 마친 대표단, 엘리슨 후커 보좌관을 위해 문을 열어주는 성 김 대사.
2시간 여 저녁 식사를 마친 대표단, 엘리슨 후커 보좌관을 위해 문을 열어주는 성 김 대사.


미소 짓는 두 사람.
미소 짓는 두 사람.


여유 있는 저녁 만찬을 마치고 숙소로 향하는 미국 대표단.


웃음 짓는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
웃음 짓는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


미국 대표단 일행과 대화 나누는 성 김 대사.
미국 대표단 일행과 대화 나누는 성 김 대사.


웃으며 대화 나누는 성 김 대사.
웃으며 대화 나누는 성 김 대사.


여유 있는 저녁 만찬을 마치고 숙소로 향하는 미국 대표단.
여유 있는 저녁 만찬을 마치고 숙소로 향하는 미국 대표단.


사진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AD
AD
[인기기사]
AD
오늘의 TF컷
  • 실시간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