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영의 정사신] 민정수석 퇴진과 대선 후보들의 정치적 책임

  • 칼럼 | 2021-12-22 00:00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본인은 물론 가족을 둘러싼 의혹으로 연일 뜨거운 논란이다. 윤 후보와 이 후보가 각각 부인과 아들 논란에 사과하는 모습. /이선화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본인은 물론 가족을 둘러싼 의혹으로 연일 뜨거운 논란이다. 윤 후보와 이 후보가 각각 부인과 아들 논란에 사과하는 모습. /이선화 기자

김진국 전 민정수석 책임감으로 본 대선 후보 가족 논란 '단상'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아버지로서 부족함이 있었다. 제 아들이 부적절한 처신을 한 것은 전적으로 저의 불찰이라 생각한다. 국민 섬기는 공직자는 가족과 관련해서도 한 점 의혹이나 오해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조금이라도 부끄러운 점이 있다면 당연히 책임을 지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저는 떠납니다."

오랜만에 가슴에 와닿는 퇴임사를 들었다. 떠날 수밖에 없는 사정의 본질을 알기 전 불거진 오해는 충격적이었지만, 아버지의 마음으로 볼 때 동질감이 느껴졌다. 아들의 이력서 논란에 김진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이 말과 함께 직을 내려놓았다. 논란의 진실을 알았을 때 많은 사람은 '그런 속사정이 있었구나'라며 고개를 끄덕였을 것으로 생각한다.

아이를 낳고 키우는 부모라면 말이다. 그는 마음의 병을 앓고 있는 아들의 프라이버시를 끝까지 지켜주고 싶었던 것 같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사퇴였다. 그럼에도 잘못이 없던 일이 되지 않음을 우리는 알고 있다.

김 전 수석의 이번 사퇴는 그동안 공직자들의 사퇴와는 성격이 좀 다르다고 본다. 문제가 된 아들은 조현병을 약 15년간 앓았다고 한다. 이력서 문제가 발생한 배경이다. 어떻게 보면 김 전 수석은 충분히 설득하고 이해를 구했을 수도 있었다. 하지만 그는 공직자로서 그리고 앞날을 살아갈 아들을 위해 직을 내려놓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아들 입사지원서 논란'을 빚은 김진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를 수용했다. 사진은 지난 3월 임명 브리핑에서 인사하는 김진국 민정수석.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아들 입사지원서 논란'을 빚은 김진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를 수용했다. 사진은 지난 3월 임명 브리핑에서 인사하는 김진국 민정수석. /뉴시스

그의 부정(父情)은 아이를 키우는 필자에게도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특히 요즘 대선 정국을 뜨겁게 달구는 후보들의 가족 리스크와 맞물려 김 전 수석의 사퇴를 바라보자니 더 마음이 갈 수밖에 없다. 부인, 아들, 장모, 후보 본인 등등. 너무 많은 의혹에 국민 대다수의 피로감도 상당한 수준이다.

수신제가(修身齊家)라는 말을 곱씹는 날이 많아졌다. 논어에 나오는 수신제가는 '자기의 몸을 닦고 집안일을 잘 다스림'을 뜻한다. 그런데 현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둘러싼 수많은 의혹과 논란을 볼 때 부합하지 않는 것 같다.

소학(小學)에서는 '수신제가 치국지본'(修身齊家 治國之本), 즉 '제 몸을 닦고 집안을 가지런히 하는 것이 나라를 다스리는 근본'이라고 했다. 대선 후보 중 누가 여기에 적합한지 묻고 싶다. 후보 스스로는 어떻게 생각할지도 궁금하다.

정치는 '책임'이라고 한다. 여기에 더해 '정치는 무한 책임'이 있다고 정의하기도 한다. 우리는 대선 후보들로부터 수없이 이 말을 들었다. 이 또한 정치다. 정치적 책임은 법적 책임을 초월한다고 할 수 있다. 정치적 책임의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정치적 책임을 두고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궁극적으로 교체 이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고들 한다. 결국 '집으로'라는 것이다.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선 후보 중 누군가에게 지금 이시점에서 정치적 책임을 지라고 지목하기는 솔직히 어렵다. 따라서 후보에게 결단을 요구하기도 쉽지 않다. 다만 궁금한 것이 있다면 대선 후보들이 말한 '정치는 무한 책임'이 어디까지인지다. 후보들은 정치적 책임에 엄격한 법률적 책임 즉, 형사적 책임을 염두에 두고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그렇다면 승자와 패자가 결정되는 대선이 끝나면,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후보들의 정치적 책임은 결국 무책임이 될 게 뻔한 것 아닐까. 그래서 지금 유권자는 허무하다.

cuba20@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AD
AD
[인기기사]